[REVIEW] 




궁남지, 그리고 부여의 밤













부여를 찾았던 날에는 남부 지역에 비 소식이 있었다. 


저녁 무렵부터 하늘이 무거워지는 듯하다가 그대로 밤이 되어 내려앉았다. 




군가는 호젓하게 산책을 즐겼고, 누군가는 머리를 식히러 부여를 찾았다고 했다. 


날이 어둑어둑해지자 포룡정과 다리에 조명이 들어왔다. 




탐스러운 연잎들이 수면으로 가라앉고 포룡정이 떠오르니 곳곳에서 탄성이 흘러나왔다. 


그렇게 부여의 밤이 시작됐다.











edit Kim Sangeun










-











  • 02-6203-1532
    WEEKLY 09:00 - 18:00
    LUNCH 12:00 - 13:00
    SAT . SUN . HOLIDAY OFF
  • 하나은행 138-910025-05104
    (주)가이드미


  • COMPANY(주)가이드미 C.E.O황순신 개인정보책임관리자황순신
    E-mail: cs@festivalall.com CALL CENTER: 02-6203-1532
    MALL ORDER LICENSE: 2014-서울마포-0508 [사업자정보확인] BUSINESS LICENSE: 214-88-34048
    ADDRESS: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6길 12-9(동교동)
    보도윤리 준수: 본지는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의 심의규정을 준수하며, 공정성과 객관성에 기반한 취재 및 보도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Home FESTIVAL Portal FESTIVALall APP(iOS) FESTIVALall APP(Android) FlagmanGuide APP(iOS) FlagmanGuide APP(Android)

고객님은 안전거래를 위해 현금 등으로 결제시 저희 쇼핑몰에서 가입한 PG사의 구매안전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KG 이니시스 에스크로 (서비스가입사실확인)